대구 방천리쓰레기 매립장 대박났다
[대구·경북] 대구 방천리쓰레기 매립장 대박났다
"쓰레기 매립장에서 사용료로 돈 벌고 탄소배출권으로 돈벌고"

대구시가 민간투자사업으로 운영중인 방천리 위생매립장에서 5억5200만원의 수익을 발생시킨데 이어 탄소배출권으로 50억원대의 수익이 발생하는 대박을 터트렸다.

23일 대구시는 방천리 위생매립장의 매립가스 자원화 민간투자 사업시행자인 대구에너지환경으로 부터 작년도 매립가스 사용료로 5억5200만원을 징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대구에너지환경이 지난해 방천리 매립장에서 4927만㎥(메탄 농도 50.14%) 매립가스를 보일러 연료로 난방공사에 판매하고, 28만여 ㎾의 전기를 생산하여 63억원의 매출을 기록한데 따른 것이다. 이는 기본 사용료 5억1200만원에 초과수입으로 4000만원을 추가해 받은 것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민간투자사업 중 최소운영수입 보장 및 초과수입 환수 조건이 부여된 사업장에서 최소운영수입 보상사례는 있어도 초과수입을 환수하는 사업장은 극히 드문 일”이라고 밝혔다.

방천리매립장 자원화사업은 민간투자사업으로 시행하여 대구에너지환경(주)에서 230억원을 투자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추정수입 115%를 초과한 120%를 달성했다.

매립가스를 공급받는 지역난방공사에서는 약 1만세대에 지역난방을 공급하는 열을 생산하여 경유 약 2만9000톤(14만5000드럼)의 화석연료 대체효과를 거두면서 이를 통한 탄소배출권도 새로운 수익모델로 떠올랐다.

방천리 매립장의 매립가스 자원화시설은 UN기후변화협약(UNFCCC)에서 온실가스 감축시설로 인정받아 지난 2007년 8월 19일 자치단체 최초로 CDM(청정개발체제)사업으로 등록됐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매년 40만4000tCO2(CO2 환산톤 : 각종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기준으로 환산한 톤단위) 상당의 온실가스를 감축으로 올해부터는 CDM사업에서만 연간 40~50억원의 탄소배출권 판매수입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구시는 현재 CDM사업은 온실가스 감축량을 측정하기 위한 모니터링을 실시 중에 있으며, 등록일로부터 2008년 3월까지 실시한 1차분 모니터링 실적에 대하여 검증과정 등을 거친 후 현재 UN에서 심사를 진행 중에 있어 금년 상반기 중에는 1차분 온실가스 인정 저감량(CERS) 226천tCO2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 대구=신경원 기자 shinkis@hankyung.com]
입력: 2009-04-23 08:45 / 수정: 2009-04-23 08:52

대구에너지환경.JPG
 
[동아사이언스] “환경규제, 장기적으로는 지속가능한 발전 이끌 것”
방천리 매립장, 녹색성장 모델 부상
 
 
;'